메뉴 건너뛰기

학사모.jpg 대학을 꼭 가야 하는 이유는 부모님께 여쭈어 보면 정확한 대답을 해 주실 겁니다.  최근 개그맨 이윤석씨가 한 이야기가 있네요. 일단 부산까지 가봐야 대전이 좋은지, 대구가 좋은지 알것 아니냐? 참 좋은 대답이라고 봅니다.


물론 음향 전공의 학교를 가서 음향을 배우고 음향쪽에 들어가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실제 업계의 상황으로 보면 음향을 버클리음대 같은 곳에서 배우고 졸업해도 실제 졸업장은 있어도 아무 도움이 안됩니다. 배운건 많은데, 실제 써먹을 건 더 많이 배워야 하는 것이니까.. 그만큼 음향의 길은 멀다고 보면 됩니다. 


기회가 되서 음향을 동아방송대나 서울예전, 방송아카데미, 아님 유학가서 전공하고, 그 중에 그래도 제일 잘해서 졸업하고 어디 녹음실이나 회사에 취직하고 실력과 운으로 메인까지 올라가서 충분히 성공(경력, 수입, 명예,,,)하시면 좋은데,, 그러기는 참 어렵습니다.


법대 나와서 10년간 사시 준비해서 겨우 붙어 연수원까지 수료하고 나왔는데, 검찰이나 법원으로 못가고, 변호사로 개업했는데, 요즘 신문에 나오는 것처럼 투잡을 뛰어야 하는 변호사가 된다면,, 음향은 그것보다 더 어려울 것 같네요.  지금 최고로 잘나가는 분들이 30대 중반의 나이라면 앞으로 20년은 더 하실테니까..


음향을 꿈의 직업이라고 생각한다면 꿈같이 즐길 수 있는 쪽으로 본다는 것이 더 좋다라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나름대로 20살때부터 시작해, 지금 44살이 된 선배로써 추천하고 싶은것은 물리, 전자, 컴퓨터, 영어, 음악, 기계, 경영, 대학에서 배울만한 것은 많습니다. 어짜피 대학에서 전공을 언급한 내용으로 한다고 해도, 충분히 음향은 따로 공부할 수 있습니다. 그게 좋다라는 것이죠. 법대 4년, 군대 2년, 사시 준비 10년, 연수원 1년하고 변호사 되었는데, 일반 직장인 보다 수입이 적더라.. 그런 경우 많이 봅니다. 그렇다고 그때 가서 자동차 딜러나 해야겠다라고 보면 참 안타까운 시간들이겠죠.


변호사에 대한 것이나, 음향엔지니어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목적을 객관시해 보자라는 겁니다.



저도 풍운의 꿈을 가지고 공고 졸업하고, 1년 열심히 공부해서 들어간 대학을 2학년 1학기 다니다 그만 두었습니다. 음향이 전부인것으로 알았거든요. 이십여년이 지나고 지금 생각은, 어쨋든 대학은 졸업하는 것이 좋았을것 같다라는 겁니다. 

위로